[밑미 인터뷰] 나를 찾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

모든 것을 바쳤던 뉴욕생활, 갑자기 찾아온 공허함 - 장진아

조회수 70

밑미 음식 카운슬러, 베이스이즈나이스 장진아 님의 이야기


우연히 친구의 예약으로 방문한 베이즈이즈나이스에 들어선 순간, 밖과 전혀 다른 시공간에 들어선 기분이었어요. 느린 음악 소리와 오픈 키친에서 새어나오는 도마 소리, 그리고 차분하고 은은한 빛으로 가득 찬 곳에 앉아있으니 말의 속도도 느려지고, 큰 목소리도 작게 변했어요. 예쁘기도 했지만, 늘 먹던 채소의 맛과는 다르게 느껴졌던 특별한 한 끼였어요. 그래서인지 집에 돌아와서도 오래 여운이 남더라구요. 참 오랜만에 천천히, 재료의 맛과 식감을 느끼면서 먹었구나 싶어서, 바삐 살던 나에게 근사한 선물을 해준 기분이었어요. 그래서 밑미 음식 카운슬링 프로그램을 계획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른 곳이 베이즈이즈나이스였어요.

Q. 베이스이즈나이스는 어떤 곳인가요?

A. 복작복작한 마포역을 지나면 나오는 조용한 도화동 골목에 있는 작은 식당이에요. 제철 채소를 베이스로 하는, 간결하고 균형 잡힌 식단을 꾸리고 있습니다.


Q. 왜 채소인가요?

A. 식탁에 올라오는 채소를 한 번 생각해보세요. 늘 똑같이 소비되고 있지 않나요? 시금치는 데친 뒤 참기름에 무쳐나오고, 우엉은 물컹한 식감의 간장조림으로 늘 먹곤 하죠. 사실 채소는 그 자체만으로도 맛이 있어요. 사람들이 채소 본연의 맛과 식감을 발견할 수 있도록, 제철 채소를 주인공으로 한 밥상을 만들고 싶었어요. 그리고 제주도가 고향인데, 제주는 밭이 비옥해요. 그 덕에 어릴 적부터 정말 맛있는 채소들을 먹고 자랐고, 그게 내 몸에 기억되어 있는 것 같아요.

Q. 예전에 뉴욕에 계셨다던데…

A.  뉴욕에서 10년 동안 푸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동하며, 많은 레스토랑 브랜드를 기획했어요. 무엇보다 내가 좋아하던 일이었고, 그랬기에 정말 치열하게 일했습니다. 첫 기획부터 완성까지 했던 큰 프로젝트가 있는데, 그게 바로 뉴욕의 한식당 ‘허네임이즈한(Her Name is Han)’이었어요. 공간 디자인부터 메뉴 개발, 스태프 관리까지, 9개월 동안 저를 갈아 넣었어요. 오픈한 지 4주 만에 줄이 섰고, 좋은 리뷰들도 받으면서 성공적으로 마쳤는데.. 내 모든 것을 쏟아내고 난 뒤 왠지 모를 공허함이 지속되는 거예요. 정신적으로, 체력적으로 방전됐는데, 이게 며칠 쉰다고 해서 회복되는 게 아니더라구요. 그래서 심리상담사를 찾아갔어요. 하나의 브랜드를 만들며 내가 겪었던 정신적 고통이 출산하며 겪는 육체적 고통과 비슷할 수 있다고 하더라구요.


Q. 심리상담 이전의 장진아와 이후의 장진아는 어떤 점이 달라졌나요?

A.  그땐 막연하게 ‘내가 괜찮은 건가?’ 싶어서 심리상담사를 찾아갔는데, 지금 돌이켜보면 심리상담은 살면서 내가 나에게 해준, 제일 좋은 일이었던 것 같아요. 전 제가 정말 건강하고, 누구보다도 나 자신을 잘 안다고 생각했었거든요. 그런데 그게 아니었던 거에요. 친구들이나 가족들이 뭘 갖고 싶은지, 남이 뭘 원하는지는 잘 알면서, 정작 내가 뭘 필요로 하는지는 몰랐던 거죠. 심리상담을 통해 나도 몰랐던 나의 진짜 모습들을 알게 되었어요. 나의 모든 것을 쏟아부었던 프로젝트가 끝난 후 남은 공허함을 다른 것으로 채우는 것 보다 더 중요한건 '비움'이라는 것을 알았어요. 한국에 돌아와서는 생활에 여백을 주면서 나만의 속도로 살고 있습니다. 어떤 분들은 ‘장사도 잘되는데, 매일 열어주세요’라고 하시지만, 일주일에 서너 번 문을 여는 지금의 속도가 저에게 맞는 것 같아요.

Q. 제안드렸을 땐 밑미에겐 아무 것도 없었는데.. 과연 우리랑 함께 해주실까 싶었어요.

A. 심리상담의 경험이 내 인생에서 너무나 중요한 과정이었고, 그 이전의 삶과 이후의 삶이 완전히 달라요. 그래서 주변 사람들에게 엄청 추천했는데, 안 해봐서 두렵거나, 비용이 비싸다고 느껴지거나, 절실한 게 아닌데 꼭 해야 하는 건지 고민을 많이 하더라구요. 사실 비타민은 안 먹어도 살 수 있지만 먹으면 몸에 좋은 거, 다들 알잖아요. 심리상담도 마찬가지예요. 계기가 있지 않는 한 시도를 하지 않죠. 심리상담의 장벽을 밑미가 낮추고자 한다고 했을 때, 내 대신 그 일을 해주는 사람을 만난 기분이라 반가웠고, 응원하고 싶은 마음이 컸어요. 사람들이 밑미를 통해 자신을 알아가는 과정에서 '베이스이즈나이스'의 음식이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면, 저에게도 의미가 있을 것 같아요.

유튜브 밑미TV에서 장진아 님의 인터뷰 보기

0 0
COMPANY
(주)밑미 / 대표이사 손하빈
사업자등록번호 162-88-01794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20-서울성동-01873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2길 61, 5층

CONTACT

문의하기 l 카운슬러 지원하기 l 리추얼메이커 지원하기 
SOCIAL
인스타그램 l 페이스북 l 유튜브
이용약관 l 개인정보처리방침
 © meet me all rights reserved

COMPANY

(주)밑미 / 대표이사 손하빈

사업자번호 162-88-01794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20-서울성동-01873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22길 61, 5층

이용약관 l 개인정보처리방침

 © meet m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