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미 인터뷰] 나를 찾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

내 마음을 꾸준히 들여다 보는 일 - 박현순

조회수 54

밑미 심리 카운슬러, 박현순 님의 이야기


Q. 현순님 소개 부탁드려요.

A. 저는 심리상담사이기도 하고, 작가이기도 하고, 강사이기도 해요. 세상 모든 사람들이 심리상담을 받고 건강해지고, 행복해지는 그날까지 뛰고 싶은 상담사입니다.


Q. 어떻게 심리상담사가 되었나요?

A. 전 어릴 때 굉장히 우울한 아이였어요. 수업중 창 밖을 바라보다 갑자기 운다거나, 얌전히 있다가도 갑자기 돌발행동을 하기도 하고.. 사회에 적응해서 살기 어려운 유형이었던 것 같아요. 게다가 가족들의 인정과 지지를 받지 못했다보니, 더 우울해졌어요. 그러다 심리학을 공부하고 나에 대해 알아가면서 조금씩 힘들었던 부분들이 사라졌어요. 그때 나처럼 힘든 사람을 살려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어요. 심리상담 일을 할 때 가장 즐거웠고, 사람들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며 사명감이 생겼어요.

Q.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심리상담을 어렵게 느끼는 것 같아요.

A. 내 마음은 눈에 보이지 않잖아요. 그러다보니 사람들이 일단 먹고 사는 것, 외모를 꾸미는 것은 신경쓰는데, 마음은 관리하기 쉽지 않죠. 중간중간 내 마음에 어떤 일들이 있는지 들여다보는 게 중요해요. 크고 작게 상처를 받기도 하고, 그 마음에 생채기가 나기도 하고, 아픈 게 치유가 안 되면 그게 계속해서 발목을 잡고는 해요. 그때 내 삶이 지금 어떻게 가고 있는지, 지금 내 마음이 어떠한지 심리상담을 통해 한 번씩 점검하는 시간이 필요해요.

간혹 상담을 하다보면 답을 달라는 분들이 있는데요, 심리상담사는 정답을 주는 사람이 아니에요. 심리상담은 나도 알지 못하는 내 마음을 들여다볼 때, 그 마음 깊숙이 안전하게 함께 가보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아요. 심리상담사는 계속해서 이야기를 나누며, 무서워할 땐 힘을 드리고, 공감해 드리고, 지지해드리는 역할을 해요.

Q. 현순님이 매일 내 마음챙김을 위해 하는 리추얼, 어떤게 있나요?

A. 감사일기를 써요. 하루 세 가지씩 어떤 게 감사했는지 적어보는거에요. 부정적인 인식을 긍정적으로 바꾸는 가장 탁월한 방법이 바로 감사에요. 예전에 감사일기 쓸 때엔 월급이 올랐다, 딸이 이런걸 잘했다 등 큰 것이 떠올랐다면, 자꾸 감사를 찾다보니 점차 작은 것에도 감사함을 느끼게 되는 순간들이 오더라구요. 내가 힘들고 지치는 순간에도 감사의 힘으로 그 균형이 맞춰져 가는 것 같아요.


Q. 어떤 심리상담사가 되고 싶으세요?

A. 여전히 심리상담 센터의 문턱이 너무 높은 것에 대한 안타까움이 있어요. 내가 답답한 마음이 생겼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망설이다가, 그게 쌓이고 쌓여서 더 큰 문제가 생기곤 하거든요. 내 마음이 왜 힘든지 이유만 알아도 좀 더 자기조절하기 수월해져요. 사람들이 언제든 “나 상담 좀 받아볼까?” 생각하면서 편하게 찾을 수 있는 그런 심리상담사가 되고 싶어요.

유튜브 밑미TV에서 박현순 님의 인터뷰 보기

0 0
COMPANY
(주)밑미 / 대표이사 손하빈
사업자등록번호 162-88-01794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20-서울성동-01873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2길 61, 5층

CONTACT

문의하기 l 카운슬러 지원하기 l 리추얼메이커 지원하기 
SOCIAL
인스타그램 l 페이스북 l 유튜브
이용약관 l 개인정보처리방침
 © meet me all rights reserved

COMPANY

(주)밑미 / 대표이사 손하빈

사업자번호 162-88-01794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20-서울성동-01873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22길 61, 5층

이용약관 l 개인정보처리방침

 © meet m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