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미 인터뷰] 나를 찾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

나만의 공간을 위한 매일의 작은 행동 - 최고요

조회수 99

밑미 리추얼메이커 , 최고요 님의 이야기


Q. 고요님을 소개해 주세요!

A. 공간디자인스튜디오 탠크리에이티브를 운영하고 있는 공간디자이너 최고요 라고 합니다.


Q. 고요님에게 집이란 공간은 어떤 의미인가요?

A. 나에게 있어 집이란 공간은 내가 나다울 수 있는 곳, 편안한 곳, 그리고 위로와 영감을 주는 곳이에요. 그런 공간을 만들기 위해 어떤 행동을 매일 하다보면 결국 삶 자체가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해요.

전 아침에 일어나면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키고 침구를 정리한 후 향을 피우거나 룸 스프레이를 뿌려요. 그리고 하루에 내가 집을 위해 할 수 있는 딱 한 가지의 일을 하곤 해요. 매일 밥을 먹는 식탁 위에 작은 꽃을 놓는다거나, 책장의 한 모퉁이를 정리한다거나, 화분의 위치를 옮겨 본다거나.. 아주 작은 것들을 바꿔보는 거예요. 혼자 살기 시작하면서 내가 원하는 모습의 집을 만들고 유지하기 위해 꾸준히 해 온 리추얼이에요.


Q. 그 리추얼이 그림 같은 집의 비결인가요!?

A. 많은 사람들이 예쁜 집에 살고 싶어 하는데, 그러려면 청소도 해야 하고 소품도 사야 하고 신경 쓸 게 많잖아요. 그 부분을 어렵게 생각하는데, 집 전체를 한 번에 바꾸려 하니까 어려운 거예요. 그냥 하루에 할 수 있는 한 가지의 작은 일을 하면 돼요. 매일매일 조금씩 집에 긍정적인 변화를 주는 거죠. 그렇게 하다 보면 어느 순간 내가 원하는 공간에 살고 있을 거예요.

Q. 매일 정리하는 게 고요님의 삶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궁금해요.

A. 못난 구석이 있으면 조금 예쁘게 바꿔주고, 보기 싫은 것은 치워주고 형편에 맞는 범위 안에서 최선의 물건들로 채우는 일을 반복하면서, 구겨진 옷을 다림질하듯 인생이 반듯하게 펴지는 듯한 느낌을 받았어요. 집이란 공간을 조금 더 진심을 다해 대하기 시작한 이후로 내 안에 건강한 마음이 자라나는 것 같아요. 거창하지 않아도 돼요. 매일 나만의 공간을 위한 작은 행동 하나면 충분해요.


Q. 기록을 하면 더 좋은 이유가 있나요?

A. 지저분한 서랍을 모른체하다가 어느 날 그 한 부분만 정리를 하면 기분이 좋아지고, 내 삶이 훨씬 나아진 것 같은 느낌이 들잖아요. 사소한 변화를 사진으로 담고, 오늘은 어떤 것이 바뀌었는지, 그로 인해 내 마음은 어떻게 변했는지 기록으로 남기곤 해요. 10년 전 기록들을 이제와서 보면, 정말 별거 아니고 결과도 그냥 그래 보여요. 하지만 그 순간의 변화들을 내가 인식하고 알아차렸기 때문에 더 단단하고 편안한 지금의 공간이 만들어졌다고 생각해요.

유튜브 밑미TV에서 최고요 님의 인터뷰 보기

0 0
COMPANY
(주)밑미 / 대표이사 손하빈
사업자등록번호 162-88-01794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20-서울성동-01873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2길 61, 5층

CONTACT

문의하기 l 카운슬러 지원하기 l 리추얼메이커 지원하기 
SOCIAL
인스타그램 l 페이스북 l 유튜브
이용약관 l 개인정보처리방침
 © meet me all rights reserved

COMPANY

(주)밑미 / 대표이사 손하빈

사업자번호 162-88-01794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20-서울성동-01873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22길 61, 5층

이용약관 l 개인정보처리방침

 © meet m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