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미 인터뷰] 나를 찾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

평등한 오르가즘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 안진영

조회수 468

오늘은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입니다. 1908년 3월 8일, 미국 여성 노동자들이 근로 여건 개선과 참정권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는데, 이를 계기로 1975년 UN이 3월 8일을 세계 여성의 날로 공식 지정했죠. 이날은 여성들이 사회, 경제, 정치적으로 남성들과 평등해지기 위해 얼마나 힘들게 싸우고 쟁취했는지를 기억하는 날이에요. 그로부터 많은 시간이 흘렀고, 이제 여성의 참정권은 너무나 당연한 권리가 되었지만, 여전히 여성들이 자신의 욕구에 대해 솔직히 말하는 것이 어려운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남성의 성욕은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만, 여성의 성욕에 대해선 쉬쉬하죠. 심지어 오랜 부부 사이에서도 내가 원하는 섹스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꺼려하고, 내 몸에 대해 잘 알지 못해 어떻게 하면 만족감을 느낄 수 있는지 모르기도 합니다.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여성의 성에 대한 욕구와 고민들, 나의 진짜 마음을 더이상 숨기지 않고, 당당하게 꺼내보는 시간을 가져보려 합니다. 여성들이 보다 주체적으로 섹스의 기쁨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성생활용품 브랜드 유포리아 안진영 대표와의 인터뷰, 함께 보실까요?.


Q. 진영님을 소개해주세요!

A. 성생활용품 브랜드 유포리아를 운영하고 있는 안진영 입니다. 여성을 위한 섹스토이를 수입하고 유통하며, 여성들이 좀 더 자신을 사랑하고, 즐겁게 성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Q.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성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을 쑥스러워하고, 터부시하기도 하죠. 유포리아를 통해 즐겁고 건강한 섹스를 알리고 있으신데, 그게 어떤 성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것 같나요?

A. 어릴 때 우리가 받았던 성교육을 돌이켜보면 참 구시대적이었잖아요. 그러다 보니 많은 여성분들이 내가 원하는 섹스에 대해 솔직히 이야기하면 안될 것 같고, 밝히는 사람으로 보이진 않을까 걱정하고.. 여전히 성에 대한 이중적인 시선이 많은 것 같아요. ‘성에 대해 잘 모르고 순진해야 하지만, 나와는 적극적인 섹스를 해줬으면 하는’ 남성들의 모순된 기대에 맞추려고 노력하는 여성들도 너무나 많고요.

여성의 성욕을 죄악시하는 사회 분위기, 내 몸과 성을 나도 잘 모르는 당혹감과 수치심 때문에 자신의 성 경험을 자유롭게 말하지 못하고, 지금도 많은 여성들이 음지에서 인터넷 익명 게시판으로 경험담과 정보를 나누고 있죠. 자위는 남성뿐만 아니라 여성에게도 일상의 경험이에요. 저희는 양지에서 성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고 당당하게 누구나 나눌 수 있는 성문화를 만들어가려 노력하고 있어요.

Q. 여성에 대한 모순된 기대라고 말씀하셨는데, 많은 여성들이 ‘여성다움’을 강요받고, 남성들도 ‘남성다움’을 강요받죠. 대표님이 강요받았던 여성다움이 있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A. 비단 저뿐만 아니라, 많은 여성분들이 그러할텐데요. 여성의 몸을 규정하고 제한하는 여성다움의 굴레가 힘들었어요. 특히 학생일 때 그 불편함을 더 많이 느꼈던 것 같아요. 여름이면 가슴을 가리려고 브라를 입고, 브라를 가리려고 나시를 입고, 추운 겨울에도 교복 치마와 스타킹을 입어야 하고.. 여성 교복에는 대부분 허리라인이 들어가 있는데, 이 또한 여성다움을 강요하는 것이라 생각해요.

섹스도 마찬가지인 것 같아요. ‘남성은 이래야 해, 여성은 저래야 해’라는 사회적 페르소나가 강할수록 남성도 여성도 진짜 행복한 관계를 지속할 수 없어요.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이성과의 성관계가 남성의 오르가즘으로 끝나죠. 물론 오르가즘을 느끼는 것만이 섹스의 유일한 목적은 아니겠지만, 이왕 할 섹스라면 둘 다 즐거운 시간을 가지는 것이 좋잖아요.


Q. 성에 있어서 많은 여성들이 나 자신의 만족보다 상대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데, 어떻게 하면 나의 성욕을 바로 알고 즐거운 성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까요?

저 또한 이전에 제 성욕구를 잘 알아차리지 못했을 때 섹스를 하면서 거짓 오르가즘을 흉내내 본 적 많아요. 하지만 내 몸을 탐구하고, 내 몸이 어떤걸 좋아하는지 알아차리고, 오로지 나를 위해 행동하면서 나만의 건강한 쾌락을 알아차리게 되었어요. 타인에게 의존하지 않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내 삶을 오롯이 내 것으로 채우기 위한 연습이 필요해요.

자신이 직접 본인의 몸을 탐험하고 쾌락을 찾아가는 여행을 한다는 것은 자기 몸의 주권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해요. 나의 성욕을 알아차리는 것은 주체적인 삶을 위해서도 필수적인 일이에요. 즐겁고, 자연스러운 일이라고요. 서로의 진짜 모습을 보여주고, 각자의 욕구를 존중할 때, 가장 나답게 건강한 관계를 만들 수 있으니까요.

3 0

COMPANY

(주)밑미 / 대표이사 손하빈

사업자번호 162-88-01794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20-서울성동-01873호

서울특별시 성동구 서울숲길 44, 4층

이용약관 l 개인정보처리방침

 © meet me all rights reserved